엔씨소프트, ‘프로젝트TL’ 등 자사 IP 신작 4종 공개

남혁우 기자     입력 : 2017.11.07.14:47   

엔씨소프트의 인기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기대작이 대거 공개됐다.

7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은 자사의 신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4종을 서울 역삼동 더라움에서 개최한 간담회 디렉터스컷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TL, 아이온 템페스트, 리니지2M, 블레이드앤소울2 등으로 모두 엔씨소프트의 인기 IP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엔씨소프트 신작 발표회

프로젝트 더리니지(프로젝트 TL)는 리니지의 IP를 활용한 온라인 MMORPG다. 언리얼엔진4를 이용해 제작 중으로 게임 캐릭터와 주발사물의 상호작용하고 시간에 따라 기상과 지형이 변화하는 등 물리법칙 기반의 사실적인 효과가 특징이다.

더리니지는 리니지시리즈의 정통 차기작으로 리니지 본연의 모습에 집중한 게임으로 높은 수준의 그래픽과 직관성 높은 액션, 혈맹 중심의 커뮤니티를 강조하고 있다. 또한 PC 외에도 다양한 플랫폼에 맞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아이온 템페스트는 원작 아이온의 시대에서 900년 전 데바와 용족의 전투를 다루고 있다. 오픈 필드에서 이용자들은 소규모 전투와 대규모 전쟁 등 다양한 전투를 끊임없이 체험하며 제작, 채집, 외형 변경, 활강 등 전투 외적인 재미도 경험할 수 있다.

프로젝트 TL.

리니지2M은 인기 MMORPG 리니지2를 모바일게임 환경에서 구현한 신작이다. 오픈월드로 이뤄져 있으며 수백 명이 함께 몬스터를 사냥하는 레이드와 수천 명이 참여하는 공성전 등 기존 모바일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대규모 이용자 콘텐츠가 특징이다.

엔씨소프트는 원작 리니지2가 당시 최고의 그래픽을 선보이며 이슈를 불러일으켰던 만큼 리니지2M 역시 타게임과 차별화되는 그래픽을 목표로 제작 중이다.

이성구 상무는 “마치 PC게임처럼 리니지2M을 하기 위해 고사양 핸드폰을 바꾸고 싶다는 말이 나올정도의 퀄리티를 선보이려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리니지2M.

더불어 이번 간담회에서 블레이드앤소울2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사막을 배경으로 등장한 게임의 주요 캐릭터와 함께 2018이라는 숫자가 잠깐 등장 후 사라졌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모바일게임으로 현재 서비스를 앞두고 있어 별도의 행사를 통해 출시일정과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공개한 신작 4종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